삼성 로고 이미지입니다. 삼성 로고 이미지입니다.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로고 이미지입니다.

메모리사업부의 반도체공정기술 직무를 담당하는 김남우 님의 사진입니다.

메모리사업부 - 반도체공정기술

가장 중요한 건 반도체에 대한 관심입니다.

- 김남우

  • Q. 본인의 직무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Dry Etch 공정은 필요한 회로패턴을 남기고 나머지 부분을 식각하는 공정입니다. 어릴 적 미술 시간에 한 번쯤 해봤을 Etching 판화와 비슷합니다. Wafer에 감광액을 바른 후 회로를 새기는 Photo공정을 거치면 필요한 회로패턴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이 제거됩니다. 이렇듯 불필요한 부분을 플라즈마를 이용한 물리, 화학적 반응을 일으켜 선택적으로 제거해 반도체 회로패턴을 만드는 공정을 Dry Etch 공정이라고 합니다.

    제가 하는 주된 업무는 Dry etch 공정에서 최종 수율을 높이기 위해 최적화된 Spec을 규정하고, 그 Spec에 맞게 관리하거나 개선하는 것입니다. 더불어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에 대해 다각적인 시야로 접근하며, 적절한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해 다양한 Tool을 통해 문제를 분석하는 실험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생산 극대화를 위해 설비팀 외 제조부서 등 연관부서와 함께 최적의 조건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평가하여 생산성 향상을 실현해 내고 있습니다.

  • Q. 이 직무를 하며 가장 보람있었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식각공정이 미세화되고 NAND 적층이 고도화됨에 따라 식각공정 엔지니어의 역할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 번은 제품 수율이 나오지 않아 반도체 8대 공정의 각 엔지니어들이 모두 모여서 1년여 동안 연구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모두가 많이 지쳐있을 때, 식각공정 파트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해 평가한 아이템을 통해 모두가 기다렸던 결과를 얻은 적이 있는데요. 그때 ‘이 일을 하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었고, 내가 속한 팀에서 하고 있는 일이 반도체의 역사를 이뤄가고 있음에 보람을 느꼈습니다.

  • Q.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전공역량'은 무엇이 있나요?

    저는 대학에서 화학공학을 전공했고, 대학원에서 재료공학을 공부했습니다. 식각공정 업무를 수행하면서 화학에 대한 지식이 업무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부서원들의 전공을 보면 전자, 전기, 기계, 화학공학, 재료 등 매우 다양합니다. 기본적인 공학지식이 있으면 얼마든지 배워 나갈 수 있는 업무죠. 이 때 가장 중요한 건 반도체에 대한 관심입니다. 최대한 많이 흡수하려는 열린 마음, 이것이 최상의 준비라고 생각합니다.

  • Q. 이 직무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조언 부탁드립니다.

    우선 다각도로 끈질기게 접근하는 '열린 사고'가 필요합니다. 모든 엔지니어가 그렇지만, 제한된 데이터를 통해서 문제를 찾아야 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솔루션을 찾기 위한 다양한 접근이 필요합니다.

    또한,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길러야 합니다. 회사 업무는 개인의 능력을 넘어 다양한 부서와 협업이 필요합니다. 앞서 이야기한 업무 과정에서도 다른 공정을 담당하는 엔지니어와의 소통은 필수입니다. 대화를 통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소통할 줄 아는 인재가 되면 좋겠습니다.

메모리사업부 – 공정개발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