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화성평택단지 / 기구개발

자동화 설비 등의 하드웨어를 개발하죠.

- 김홍진

  • Q. 기구개발 직무는 무슨 일을 하나요?

    저는 반도체 생산라인에 들어가는 자동화 설비를 개발하는 팀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저는 그 중에서 CAE(Computer Aided Engineering)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데요. 설비개발 과정에서 시뮬레이션을 통해 설비구조의 강건성을 미리 시험해보는 업무죠.

  • Q. 기구개발 직무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삼성전자에서 기계공학 전공자가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는 라인 자동화 과정에서 로봇을 만드는 업무를 합니다. 웨이퍼 반송 로봇, 공정에 필요한 물질을 자동으로 공급하는 자동화 설비 등의 하드웨어를 개발하죠. 반도체 라인이 자동화될수록 이러한 직무 역량이 더욱 필요한데요. 기술의 발전에 일조하고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낍니다.

  • Q. 이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전공역량'은 무엇인가요?

    자동화 로봇을 설계, 개발하는 데 있어서 4대 역학에 해당하는 유체역학, 열역학, 고체역학, 동역학 등 기본적인 과목들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 과목에서 익힐 수 있는 엔지니어링 센스가 기구설계나 개선점을 찾을 때 많은 도움이 됩니다.

    저희 부서에서는 CAD나 시뮬레이션 툴을 많이 다루는데, 꼭 저희 회사에서 사용하는 툴이 아니더라도 학부에서 배울 수 있는 CAD 관련 툴의 활용법을 익히면 업무를 빠르게 배울 수 있습니다. 또 로봇을 만들 때 기구적인 부분 외에 센서, 전장과 같은 부분에 대해서도 숙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러 데이터 테스트를 거쳐 결과를 얻는데, 이 경우 간단한 코딩도 도움이 됩니다.

  • Q. 어떤 신입사원을 기대하고 있나요?

    ‘기계과니까 코딩은 필요 없겠지’라는 생각으로 업무에 선을 긋지 않는 오픈 마인드가 필요합니다. 실제 업무환경은 많이 다르기 때문이죠. 다른 파트와 협업을 하는 일도 많고, 협업을 위해 생소한 분야의 업무를 숙지해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새로운 분야에 대해 호기심을 가지고 탐구하는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아웃풋은 좋을 수 밖에 없더라고요.

기흥/화성/평택단지 – 기구개발 소개